외환보유액 4055억달러 '사상최대'…달러 약세 영향


한은, 1월 외환보유액 발표…세계 8위 규모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08 오전 9:23:36

[뉴스토마토 조승희 기자] 올해 1월 한국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 미국 달러화 약세에 따라 외화 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지난달 외환보유액은 4055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에서 외환담당 관계자가 달러를 세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는 12월 말(4036억9000만달러) 대비 한 달 만에 18억2000만달러 증가한 금액이다. 외환보유액은 세 달째 증가하며 사상 최대 기록을 잇달아 경신하고 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3802억5000만달러(93.8%), 예치금 149억달러(3.7%), SDR(국제통화기금 특별인출권) 33억9000만달러(0.8%), 국제통화기금(IMF)포지션 21억8000만달러(0.5%), 금 47억9000만달러(1.2%)로 구성됐다. 
 
한은은 외환보유액 증가 배경에 대해 "미국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유로화, 파운드화, 엔화 등 주요 6개국 통화를 대상으로 산정한 달러화지수(DXY)는 1월 말 기준 95.34로 전월보다 1.1% 하락했다. 반면 달러화대비 파운드화(3.3%)와 호주달러화(2.8%), 엔화(1.2%)는 절상됐다.
 
2018년 1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8위 수준이다. 1위는 중국으로 3만727억달러 , 일본이 2위로 1만2710억달러, 스위스가 3위로 7869억달러를 보유하고 있다. 
 
조승희 기자 beyond@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