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66.3% "설 연휴 후유증 있어"


증상 1위는 체력 저하…집중력 하락 등 뒤이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08 오전 8:32:4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설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사람 과반은 ‘명절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7일 성인남녀 668명에게 ‘설 연휴 후유증’을 설문하고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66.3%가 후유증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74%로 남성(61.2%)보다 12.8%P 높았다.
 
가장 많이 겪는 후유증으로는 ‘육체 피로, 방전된 체력’(54.6%,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집중력 저하’(43.6%), ‘당분간 연휴는 없다는 상실감’(43.3%), ‘일상으로 복귀 어려움’(37.5%), ‘불어난 체중’(25.3%), ‘카드값, 텅빈 잔고’(23.5%), ‘연휴 때문에 밀린 업무’(16.3%), ‘두통, 소화불량, 어깨통증 등 질병’(14%), ‘명절에 생긴 배우자, 가족과의 갈등 지속’(10.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연휴 후유증을 겪는 이유로는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져서’(42.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수면 부족 때문에’(32.3%), ‘연휴로 밀린 업무를 처리해야 해서’(31.6%), ‘과도한 지출 때문에’(26.9%), ‘장거리 이동을 해서’(21.2%), ‘연휴가 너무 길어 적응이 어려워서’(19.6%)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응답자들은 후유증이 평균 4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기간별로 보면 2일(28.9%), 3일(27.3%), 7일(14%), 5일(11.7%), 하루(7%) 등의 순이었다.
 
연휴 후유증을 극복 방법은 휴식과 일상 생활 지속 등으로 갈리는 양상이었다. 응답자 중 가장 많은 65.9%(복수응답)가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선택했다. 이어 ‘규칙적인 생활’(33.9%), ‘그냥 시간이 흘러가기를 기다림’(33%), ‘운동’(25.7%), ‘연차, 반차 활용’(24.2%), ‘마인드 콘트롤’(23.9%), ‘업무에 더욱 몰입’(15.1%) 등으로 후유증을 극복한다고 답했다.
 
한편, 휴가 후유증을 겪지 않은 응답자는 그 이유로 ‘무리하지 않았기 때문에’(44%, 복수응답), ‘충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서’(28%), ‘명절 동안 즐거운 시간을 보내서’(20.9%), ‘연휴가 길어 여유로워서’(20.9%) 등을 선택했다.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에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