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보험 운용성과 한눈에 볼수 있게 손본다


금감원, '실질수익률 제공방안' 발표...업계 공통 '표준 요약서' 마련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10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앞으로 펀드·보험 등 금융상품의 운용성과를 한눈에 파악할 방안이 마련된다. 금융감독원은 소비자가 납입한 원금과 비용, 평가금액·수익률 등을 거래 발생순서 및 자금흐름에 따라 세세하게 안내할 방침이다.
 
이는 그간 금융상품에 대한 정보와 서식이 각각 달라 수익률을 비교하기 어려웠던 점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융회사에 유리하게 제공됐던 정보를 금융소비자에게 맞게 개편해 알 권리를 보장한다는 취지다. 
 
10일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의 '소비자 중심의 실질수익률 제공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소비자가 자신이 직접 투자한 원금, 비용, 수익률 정보를 구체적으로 들여다본다는 것이 핵심이다.
 
우선 금감원은 각기 다른 금융상품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표준요약서'를 마련한다. 금융소비자가 금융상품의 운용성과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기존 운용실적 보고서(보험 계약관리 안내장, 펀드 매매내역 등) 첫 페이지에 '표준 요약서'를 추가한다.
 
표준요약서에는 소비자가 직접 금융상품에 납입한 원금, 비용, 평가금액·수익률 등이 자금흐름 순서대로 기재된다. 특히 소비자가 가장 궁금해하는 누적수익률, 평가금액, 환매예상액 등은 따로 항목으로 구분한다.
 
그간 펀드는 판매수수료 등이 포함된 비용을 반영하지 않았다. 또 실제 소비자가 얼마만큼의 비용을 지급했는지를 공개하지 않아, 정작 실질수익률에 대한 정보가 불투명했다. 보험상품도 마찬가지다. 보험사는 일반적인 수익률 지표가 아닌, 납입보험료에 비용을 차감하고 적립한 '적립률'만 제시해왔다. 
 
앞으로 금융회사는 펀드의 실질수익률, 환매예상금액에 대한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소비자가 실제 납입한 비용도 이제 '금액(원) 단위'로 공개해야 한다. 
 
또 보험사는 수익률을 표시하는 방법을 일원화하고, 기존 적립률과 함께 다른 상품에 사용하는 '연평균 및 누적수익률'도 공개해야 한다. 보장성 변액보험의 경우, 사업비 등 각종 비용을 반영한 실질수익률을 제공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상품에 표준화된 정보를 제공해 금융상품 간 비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며 "소비자의 알 권리와 금융상품 선택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감원 측은 "예·적금 상품은 확정금리 상품"이라며 "비용이라 해봐야 세금 문제밖에 없으므로 이번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금융상품 실질수익률' 제공방안은 올해 12월 31일부터 일괄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자료/ 금융감독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