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실시…검사·조사팀 15개 감축


18개팀 폐지·3개팀 신설…핀테크조직 강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08 오후 3:42:58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금융감독원은 8일 팀 15개를 감축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금감원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검사·조사부서 팀 18개를 폐지하고 3개를 신설했다. 또한 기존 정원에 13명을 증원해 전문 실무인력 비중을 높였다.
 
금감원은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서민·중소기업지원실을 '포용금융실'로 재편했다. IT·핀테크전략국 내 '디지털금융감독팀'도 신설하고 핀테크지원실을 '핀테크혁신실'로 재편했다.
 
핀테크혁신실은 금융사의 준법성 향상을 위한 레그테크(규제+기술), 감독역량과 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섭테크(감독+기술) 등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혁신·모험기업 지원을 위해 자본시장감독국에 '투자금융팀'도 신설했다. 금융감독연구센터는 '거시건전성감독국’으로 재편되면서 1개팀이 신설되고, 2개팀이 폐지됐다. 국제협력국장이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통할하는 선임국장을 맡는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