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해 ’전기·수소차’ 2만5천대 시대 연다


작년 1만대, 올해 1만4천대 추가 보급…대중화 선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10 오전 11:15: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서울시가 작년 전기차 1만대 시대를 연 데 이어 올해 1만4000대를 보급해 2만5000대 시대를 열어 친환경차 대중화에 앞장선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보급 목표물량 1만4000대는 과거 10년간 보급한 누적대수 1만1512대보다 많은 규모다.
 
전기차는 총 1만3600대 보급이 목표다. 대기오염의 주요 배출 원인인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중점 전환하고자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를 각각 보급한다. 대중교통의 경우 대기질 개선효과가 더 큰 만큼 전기택시는 지난해 100대에서 올해 3000대로 작년 대비 30배 늘린다. 대형버스는 지난해 30대에서 올해 100대로 약 3.3배 확대한다. 골목골목을 누비는 생활밀착형 전기이륜차는 1000대를 보급한다. 수소차는 작년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한다.
 
친환경차 증가에 따라 시민의 충전 이용 편의를 돕고자 2022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기 2000기, 수소차 충전소 11곳을 늘릴 계획이다. 앞으로 늘어나는 충전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충전사업자, 차량제작사, 수소SPC(특수목적법인) 등 민간자원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안전관리에 초점을 맞춰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전기차 공용충전기는 2018년까지 721기를 설치했고 2019년에는 294기(급속 144, 완속 150)를 추가 설치해 올 연말까지 총 1015기를 설치한다. 보급 초기이긴 하나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른 수소차 증가에 대비해 현재 운영 중인 상암·양재 충전소의 1일 충전능력을 80여대까지 향상시키고, 차량 제작사인 현대자동차와 협업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하는 등 수소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할 경우 대당 50만원, 녹색교통진흥지역 거주자가 노후 경유차 등을 폐차하고 전기차로 전환할 경우 대당 최고 100만원까지 추가 지원한다. 국가유공자, 장애등급 1~3등급의 장애인, 2000년 이후 출생한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에서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에는 50만원, 친환경 교통수단을 통한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해 나눔카 사업용 차량에는 대당 15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내연기관 이륜차를 사용폐지 후 전기이륜차로 전환 시에도 2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구매보조금 외에도 전기차는 개별소비세·지방교육세·취득세 등을 최대 530만원, 수소차는 660만원 감면받으며,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등 다양한 혜택과 함께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 연료비 절감으로 전기·수소차의 경제성이 높다. 전기차 사용자의 충전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전기 사용량의 기본요금 면제와 전력량 요금을 할인해 급속충전의 경우 1kWh 당 173.8원(종전 313.1원/kWh 대비 약 44% 인하)에 충전할 수 있고 특정 카드를 이용할 경우에는 최대 50%까지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서울의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하고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