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장애인 등 이동권 강화한 관광 인프라 조성


도, 환경 정비에 2022년까지 90억5000만원 투입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10 오후 2:49:38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오는 2022년까지 90억5000만원을 투입해 장애인과 노약자 등이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환경 조성에 나선다. 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문턱 없는 경기관광도시 조성사업 추진계획’을 마련,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업에 따르면 장애인이나 노약자, 유아 동반인, 임산부 등 관광 약자도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관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편의시설 확충이나 보행로 개선 등 관광지 관광환경 개선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특장차량 임차 등 장애인 여행 이동 편의 증진 △장애인 및 외국인을 위한 관광안내체계 구축 등을 한다.
 
도는 △관광지 공간환경 개선 및 이동권 강화 △정보 접근체계 구축 △문턱 없는 관광 콘텐츠 구축 및 시범 투어 추진 △관광서비스 및 인식개선 등 4개 분야로 나눠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도는 2022년까지 도내 주요 관광 편의시설을 12곳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시설 설치와 개보수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동권 강화를 위해 경기도종합장애인복지관에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특장차량을 도입, 관광 약자의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 정보 접근체계 분야의 경우 올해 시범사업으로 임진각 관광지에 관광안내체계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우리나라의 관광 약자는 장애인 4%와 65세 이상 노인 11.4%, 9세 이하 영유아 9.5% 등이다. 아울러 한국을 방문하는 노령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어 이번 사업이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 판단이다. 도는 현재 관광지와 숙박시설 등을 대상으로 문턱 없는 경기관광 실태조사를 병행하고 있다.
 
무장애환경개선을 추진하고 있는 시흥갯골생태공원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