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 "내 아이는 공무원했으면"


의료인·법조인 2·3위…61.9% "자녀 직업, 나와 달라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11 오전 9:05:3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은 자신과는 달리, 자녀가 안정적이거나 소득이 높은 직업에 종사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625명에게 ‘미래 자녀 희망직업 선호도’를 설문해 11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1위는 공무원(31.4%, 복수응답)으로, 지난해에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의료인’(21.6%), ‘검사, 판사, 변호사 등 법조인’(17.8%)이 2·3위였다. 다음으로 회사원(15%), ‘교사, 교수 등 교육자’(15%) 등이 상위권이었다.
 
자신의 직업에 자녀가 종사하기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61.9%가 반대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유로는 ‘소득이 낮은 편이라서’(46.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스트레스가 상당히 높아서’(34.6%), ‘직업의 발전 가능성이 낮아서’(33.6%), ‘일 자체가 힘들어서’(26.1%), ‘정년을 보장 받을 수 없어서’(22.5%), ‘미래에는 비인기 직업일 것 같아서’(20.2%)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현재 본인의 직업에 자녀가 종사해도 좋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역시 공무원(66.7%)의 비중이 가장 컸다. 이어 ‘IT·인터넷 관련 개발자’(46.2%), 디자인(45.7%), 유통업(44.8%), 기술직(44.2%) 등에 종사하는 응답자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향후 자녀가 ‘진로 확장의 다양성이 보장된 직업’(45.9%) 보다는 ‘안정적이고 오래 할 수 있는 직업’(54.1%)을 가지길 원했다.
 
하지만 미래 자녀가 직업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했으면 하는 사항으로는 ‘개인 성향 및 흥미’(38.1%)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적성 및 특기’(25%), 안정성(지속성)(18.7%), ‘높은 연봉(경제력)’(8%), ‘미래 성장성’(5%) 등을 고려사항으로 생각했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인생에 있어 일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큰 만큼 직업 선택에 신중해야 한다”며 “오랫동안 만족하며 일하려면 무엇보다 본인의 적성·흥미가 가장 중요한 만큼, 자녀 생각·적성을 잘 살펴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