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3428억원 투입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2-12 오후 1:21:51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올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에 총 3428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1330억원 대비 2.6배 늘어난 금액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 'ICT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공고한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스마트공장 구축 및 고도화 △로봇활용 제조혁신 지원 △스마트 마이스터 △스마트화 역량강화 △스마트화 수준확인 등이다.
 
이번에 공고한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은 작년 관계부처 합동으로 제조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기 위해 지난해12월 발표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을 구체화한 것이다. 이번 공고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원하는 주관기관(대기업 등)을 모집하는 것이다. 
 
정부와 민간은 힘을 모아 지난해까지 7903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했다. 올해는 2022년까지 3만개 스마트공장 보급을 위한 첫 단계로 올해 민관이 함께 4000개의 스마트공장을 보급할 계획이다. 신규 구축의 경우 지원한도를 2배(0.5→1억원) 확대하고 기존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은 '레벨3(중간1) 수준' 이상으로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면 최대 1.5억원(기존 1억원)까지 지원한다.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을 확대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확산에도 나선다. 민간 주도 제조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2개 이상의 대기업이 공동 출연한 경우도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 
 
모델하우스를 방문하듯 기업들이 스마트공장을 편리하게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시범공장 25개도 함께 보급에 나선다.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되면 기업 당 최대 3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고, 선정 기업 중 5개 기업은 로봇('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 연계)을 함께 구축해 최대 6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업종별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에 나설 경우 도입기업과 대표기관이 컨소시엄을 통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도록 장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자금여력이 있는 대표기관(중견기업 등)은 동 사업을 활용해 협력사 구축비용도(일부 또는 전부) 함께 부담할 수도 있다. 협력사는 스마트공장 도입 부담을 줄이고 대표기관은 협력사와 연계된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한 번에 구축할 수 있게 된다.
 
2019년도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도 대폭 확대(2018년 30억원 → 2019년 90억원, 30개 규모)했다. 우선 제조현장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금속가공, 기계, 화학제품 등 산재위험이 높은 업종에 15개 기업(45억원) 이상을 지원하고, 2019년 시범공장 사업에 선정된 기업 중 5개 기업에도 로봇을 지원한다.
 
스마트공장 수준확인제도를 도입해 정부지원 없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에 '스마트공장 수준 확인서'를 제공한다. 2014년 이후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참여 실적이 없는 기업이나 사업 참여기업 중 시스템을 고도화한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수준확인비용(약 80만원) 전액을 지원한다. 진단 보고서 및 고도화 로드맵도 제공 받을 수 있다. 
 
중기부 관계자는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중소기업이 공공기관에 납품을 원할 경우 가점을 부여하는 등 스마트공장 도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