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4개 연구과제에 617억원 지원


상반기 육성과제에 기초과학 16개·소재기술 11개·ICT 17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4-10 오후 8: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삼성전자는 2019년 상반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대상으로 44개 연구과제를 공개하고, 총 617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은 10일 서울시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상반기 연구과제를 발표하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신규 패러다임 창출을 목표로 학계를 넘어서 사회적 영향력을 가진 과제들을 선정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에는 난치병이나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내용 등 사회공익적 관점에서 주목했다"고 말했다. 
 
10일 열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음두찬 삼성미래기술육성센터장(상무),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 심사위원장 연세대학교 김은경 교수. 사진/삼성전자
 
이번에 선정된 상반기 지원 과제는 인공지능(AI)·로봇 등 미래기술부터 환경·난치병 등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과제들이 대거 포함됐다.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전 세계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은 과제 16개가 선정됐다. 특히 서인석 서울대 교수팀의 '상호작용하는 브라운 입자 시스템 연구'는 미국의 과학 지원 기관인 NSF나 DOE 등에서도 펀딩할 만한 과제로 호평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자일 유니스트(UNIST) 교수팀은 암·노화·면역계의 메커니즘과 밀접한 '크로마틴 구조에서 DNA 손상 복구'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다. 이 교수는 "DNA는 구겨진(크로마틴) 형태로 세포핵 안에 들어가는 데 이 구조에서 어떻게 복구가 일어나는지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다"며 "세포 내부와 같은 상황을 만든 후 실시간 이미징 기법으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1개 과제가 선정된 소재기술 분야에서는 사회적 관심이 높은 환경 이슈 등이 대거 포함됐다. 정현석 성균관대 교수는 '멀티 오염물 제거 다기능 필터(멤브레인)' 연구를 통해 중금속, 유기물 등 다양한 수질 오염원을 한번에 정화할 수 있는 필터를 개발한다. 이 필터는 수처리 시스템 등에 응용될 수 있다. 곽노균 한양대 교수팀은 '농축수가 생기지 않는 담수화 기술'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ICT 분야에서는 미래 핵심기술을 연구하는 17개 과제를 선정했다. 유기준 연세대 교수팀은 입 주변과 성대의 미세한 근육 움직임을 측정할 수 있는 피부 부착형 센서와 딥러닝 기반의 단어 변환 알고리즘을 개발해 청각·발화 장애인들의 의사소통에 응용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한다. 유 교수는 "실제 발성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입모양이나 안면 근육 움직임만을 감지해 손쉽게 의사소통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부터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해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히고, '더 나은 삶을 위한' 과학기술을 발굴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초과학(180건) △소재기술(160건) △ICT(177건) 등 총 517개 연구과제에 6667억원을 지원했다.
 
공모전은 매년 상·하반기 자유공모와 연 1회 지정테마까지 총 3차례 진행된다. 먼저 연구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문구를 모두 배제한 2페이지 분량의 '서면심사'를 진행한 뒤, 각 과제당 1시간씩 라운드 테이블 형태의 '발표심사'를 통해 지원과제를 선정한다. 노벨상 수상자 등 총 3000여명(국내 2400명·해외 600명)의 심사위원 풀을 보유하고 있으며, 공모 한번에 260명가량의 심사위원들이 투입된다. 
 
한편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9일 이사회를 열고 김성근 서울대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를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김 이사장은 2006년 교육인적자원부가 발표한 제1회 국가석학에 선정됐으며, 2013년 영국 왕립화학회 펠로우(FRSC)로 선임됐다. 국제학술지 편집장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도 역임했다.
 
김 이사장은 "안전한 육로보다는 험한 바다에 과감히 도전하는 연구 풍토를 정착시킬 것"이라며 "반복되는 실패에 흔들리지 않고 긴 호흡으로 지속적인 사업에 나서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