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삼남매, 눈물의 입관식…이재용·김승연 회장 조문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장례식 이틀째…정재계 애도 이어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4-13 오후 4:13:05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 이틀째인 13일 오전 진행된 입관식에서 유족들이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김현철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등 정·재계 인사들은 이날 빈소를 찾아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이날 오전 11시20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빈소에서 나와 입관실로 향했다. 삼남매는 애통함이 가득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입관실에 들어갔다. 특히 조 전 전무는 눈시울이 붉어진 채 양 손을 잡고 입관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아버지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입관 절차를 마친 뒤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족들은 입관실에서 약 1시간 정도 조 회장과 마지막 이별의 시간을 가졌다. 조 회장의 아내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빈소가 마련된 이후 장례식장을 찾지 않았다. 입관식에도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틀째 조 회장의 빈소에는 고인을 기리기 위한 정·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오전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이 부 회장은 굳은 표정으로 약 5분 간 빈소에 머물렀다. 빈소에서 나온 그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을 지키며 빠른 걸음으로 병원을 나섰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빈소를 방문해 유족들에 위로를 건네고 발길을 돌렸다. 김 회장은 애도의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타까울 뿐이죠"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했다. 김 이사는 조문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생각도 못했는데 너무나 애석하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폐질환으로 향년 70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그의 장례는 전날부터 회사장으로 5일간 진행된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