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내년 ‘문화의 달’ 개최지 ‘경기도 파주’ 선정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4-16 오후 4:06:23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경기도 파주시가 ‘2020년 문화의 달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지난 11일에 열린 ‘2020 문화의 달 개최지 선정 심사위원회를 통해 이 같이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정부는 문화예술에 대한 국민 이해와 참여를 높이기 위해 문화의 달(10)과 문화의 날(10월 셋째 주 토요일)을 지정(문화기본법 제12)하고, 지역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문화의 달 행사 2003년부터 지역에서 순회하며 개최하고 있다.
 
그동안문화의 달 행사 14개 시도에서 순회 개최했으며, 작년에는순천만에 뜬 문화의 달!’을 주제로 순천시에서 열었다. 올해에는제주의 색으로 피어나는 문화를 주제로 제주시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파주시는 그동안 평화통일 상징 판문점과 임진각, 전통문화 중심 화석정과 자운서원, 문화예술 핵심 헤이리와 출판도시를 중심으로 지역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문화축제를 운영해왔다. 파주시는 이와 같이 상대적으로 문화적 혜택이 적었던 경기 북부 지역에서 문화행사를 개최한 점 등을 인정받아 ‘2020년 문화의 달 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
 
파주시는 앞으로 문화의 달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후, 2020 10월 문화의 달에 파주시만의어울림과 의존, 융합으로 하는 문화축제를 개최해 지역문화를 활성화해 나간다.
 
첫째 날에는 행사의 시작을 알리는개천’(開天)을 주제로 하늘놀이 공연, 둘째 날에는파주, 융합 그리고 한반도를 주제로 취타대 전통공연, 디지털공연과 외벽 영상(미디어 파사드), 풍물로 댄스(비보잉), ‘파주, 뱅크시에 당하다등 땅놀이, 셋째 날엔인화’(人和)를 주제로 사람이 중심인 거리예술공연, 불꽃문화재 등, 개폐막식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