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 '협상상대 교체' 요구에 "바뀐 것 없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4-20 오전 10:00:26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9일(현지시간) "여전히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팀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북한 외무성이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가곤 한다"며 교체를 요구한 것을 일축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미일 외교·국방장관이 참석한 '2+2 회의'를 마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자신을 상대하고 싶지 않다고 한 데 대한 질문을 받고 "아무 것도 바뀐 것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협상을 위한 일을 계속 할 것이며 나는 여전히 협상팀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북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이 '폼페이오가 아닌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란다'고 말한데 대해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명백히 (북한 비핵화 협상의) 종합적인 노력을 책임지고 있지만 그것은 나의 팀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이끄는 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6월 약속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요구해온 제재 완화조치를 취하지 않고도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과 시설을 모두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