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제로페이' 전국 확대 나선다


법개정·SNS 등 홍보 강화…지자체 연계 '제로페이 쓰는 날' 지정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14 오후 2:22:27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중소벤처기업부가 14일 소상공인 간편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를 전국적으로 확대·보급하기로 하고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키로 했다. 소득공제율을 높이는 등 관련법을 조속히 처리하고 유튜브 등을 활용해 홍보를 강화한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제로페이 날'을 지정해 사용자를 늘릴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중기부와 서울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5차 민생연석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제로페이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해찬 대표는 "전국에서 제로페이 시스템이 갖춰지면 소상공인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제로페이 확산을 위한 캠페인 계획을 세밀하게 잘 세워달라"고 밝혔다.
 
1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5차 민생연석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전국에서 제로페이가 가장 널리 쓰이는 서울시에서 제로페이 현황을 보고한 후 제로페이가 전국으로 확산되도록 촉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제로페이는 지난해 12월 서비스 개시 이래 가맹점 23만개를 확보했는데, 서울 소재가 65%(15만개), 거래실적 36만건 58억원 중 70% 이상 서울에서 발생했다"며 "지방의 공공기관 또는 국가시설에서도 제로페이를 쓸 수 있게 당정청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그는 "무인결제 시스템과 지하철·버스 등에서도 제로페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면서 "소득세 공제율이 신용카드는 15%,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는 30%인데 제로페이 공제율을 40%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조세특례법 개정에 국회가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제로페이 홍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놨다. 그는 "제로페이를 홍보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하는 한편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활용한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대국민 홍보를 위해선 은행 행사에서 제로페이를 소개하고 검색광고·간접광고(PPL) 등을 적극 활용하는 한편 한류 콘서트(케이콘) 등에서 제로페이를 알리는 것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학영 의원은 "민생연석회의를 서울시와 함께 하는 제로페이 행사 현장에서 개최할 수 있다"면서 "중앙당과 시도당이 연계해 지역위원회가 참석하는 지역맞춤형 홍보 캠페인으로 전개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별로 '제로페이 사용의 날'을 정해서 제로페이 사용을 격려토록 것"이라면서 "국회의원과 지역위원장, 당내 인사가 제로페이로 실제 결제하는 모습을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하고 적극 홍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생연석회의 운영위원장인 남인순 최고위원은 "중기부와 서울시에서 제로페이 가입 가맹점 수를 늘리는 활동을 해왔다면, 제로페이의 실제 이용자들을 위한 캠페인은 당에서 나서서 하겠다"고 부연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