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반 가동


시민불편 최소화 목표…지하철·자치구 등 관계기관 협력 대체수단 총동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14 오후 3:31:31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전국 버스 노동조합 총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시가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반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5.98% 인상, 정년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연장 및 증액을 두고 협상을 벌여왔으나 지난 8일 1차 서울지방노동위원회 조정 회의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서울시 버스노조는 2차 조정 회의에서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15일 오전 4시 첫차부터 운행을 중단하고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하철 운송기관 및 자치구 등과 협력해 투입 가능한 모든 교통수단을 총동원하고, 등·하교와 출근 시간을 1시간 조정하도록 관계 기관에 요청하기로 했다.
 
비상수송대책이 시행되면 서울 지하철은 1일 총 186회로 운행을 늘린다. 막차 시간을 1시간 늦춰 종착역 기준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한다. 차내 혼잡 완화를 위해 차량 간격을 최소한으로 운행하는 출퇴근 집중운행시간을 각 1시간씩 연장해 오전 7시~10시, 오후 6시~9시까지로 운영한다. 코레일, 공항철도도 신분당선, 공항철도, 용인·의정부 경전철 막차운행을 오전 2시까지 연장 운행하기로 했다.
 
마을버스는 예비차량을 최대한 투입하고, 첫차와 막차시간을 앞뒤로 30분씩 연장 운행해 평소대비 운행횟수를 1일 총 3124회 늘린다.
 
자치구도 관공서 버스, 전세버스 등을 최대한 확보해 운행률 저하로 일부구간 운행이 중단되는 시내버스 노선을 중심으로 버스정류소에서 지하철역까지 이동할 수 있는 무료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또한 자가용이나 택시로의 수요 분산을 위해 파업 기간 동안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해 하루 평균 1만3500대를 추가 공급하고, 승용차 요일제도 한시적으로 해제한다.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는 출근 시간 집중되는 이동수요를 분산하고자 시내 초·중·고등학교와 공공기관, 민간기업 등에 파업 기간 중 등교 및 출근 시간을 1시간 조정해 줄 것을 해당기관에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20다산콜센터와 교통정보센터 토피스, 시 홈페이지와 SNS 계정, 도로 전광판,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을 통해 파업이 종료될 때까지 버스 이용 정보 등을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안내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파업참가 운전직에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버스회사는  운행률이 낮을 경우, 시내버스 평가에 감점을 부여하는 등 엄정한 대응과 동시에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파업참가자들이 조기 복귀해 정상운행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서울지방경찰청의 협조를 얻어 불법쟁의에 엄격히 대처하고 버스회사별로 경찰을 파견해 복귀인력을 보호하기로 협의했다.
 
주52시간제 도입과 관련해 서울시 버스노조의 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서울 양천구 양천공영차고지에서 버스들이 주차돼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