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퇴진없다…계파주의 굴복 않을 것"


"중도개혁 고수하면 총선에서 기회 온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16 오후 4:51:04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6일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신환 의원의 원내대표 당선을 축하한다"면서도 "원내대표 선거는 국회의 대표를 뽑는 선거지 당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경제는 망해가고 안보는 불안한데 거대 양당은 극한투쟁으로 날을 세우고 있다"면서 "바른당은 중도정당으로서 민생을 위해 새로운 정치, 제3의 길을 추구하겠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계파 패권주의에 굴복해 퇴진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어 "분명한 건 바른당이 소멸하면 정치가 다시 극한 대립의 이념정치로 회귀하고 말 것"이라며 "저 손학규는 사적 이해관계 때문에 민주주의 시계를 뒤로 돌리려는 행태를 단호히 거부한다"면서 당내에서 제기된 퇴진론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바른당이 제3의 길을 끝까지 지킨다면 기회가 반드시 온다"면서 "중도개혁의 길을 확고히 하면 내년 총선은 기성 구태정치와 중도 개혁정치가 대결하는 기회가 되고, 바른당이 총선에서 승리할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현재 공석상태으로 있는 당직을 개편한 후 외부 전문가와 일반 국민 위주로 혁신위원회 설치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평당원과 보통 국민과 소통할 자리를 만들고 당헌·당규가 허락하는 내에서 최대 전권을 부여해 당의 혁신을 일임하겠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저는 당 대표에 출마할 때 저에게 쏟아질 비난과 조소, 비아냥을 기꺼이 받아들이고 이를 통해 한국정치의 새로운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면서 "저 손학규, 또다시 죽음의 길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