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 1분기 영업이익 3분의 1 넘게 줄었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17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분의 1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도 크게 감소했다.
 
17일 한국거래소가 내놓은 유가 상장기업 1분기 결산실적 자료를 보면 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상장법인 573개사의 매출액은 484조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000억원(0.1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7조원 당기순이익은 20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6조3000억원(36.88%), 13조2000억원(38.75%) 감소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과 매출액순이익률은 5.74%, 4.31%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3.34%포인트, 2.72%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매출액의 12% 이상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상장법인 매출액은 425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조2038억원, 당기순이익은 14조7133억원으로 각각 15.96%, 23.55% 감소했다. 올해 1분기 말 현재 부채비율은 112.36%로 작년 말보다 6.84%포인트 높아졌다. 
 
업종별로 보면 12개 업종의 매출이 증가했다. 운수창고업(8.61%)의 증가폭이 가장 컸고 음식료품(7.28%), 기계(7.12%), 섬유의복(5.59%), 운수장비(5.47%), 서비스업(5.2%), 의약품(5.06%)이 뒤를 이었다. 비금속광물과 유통업, 통신업, 화학, 철강금속도 매출액이 늘었다. 의료정밀과 건설업, 전기전자, 종이목재, 전기가스업 등 5개 업종은 매출이 감소했다. 
 
순이익을 기준으로 보면 비금속광물과 유통업, 기계, 운수장비, 의약품이 증가했고 전기전자와 화학을 비롯한 10개 업종은 순이익이 줄었다. 운수창고업과 전기가스업은 적자 전환했다.
 
기업 기준으로는 전체의 4분의 3에 해당하는 430개사가 흑자를, 나머지 4분의 1가량인 143개사는 적자를 기록했다.
 
금융업종의 영업이익은 7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92억원(2.7%)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6조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056억원(1.7%) 줄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