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콘→중소기업 복지서비스센터→수출BI…박영선 장관 숨가쁜 '1박2일'


첫 해외행보로 일본 케이콘 재팬 방문… 한류 활용 수출 현장 챙기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19 오후 12:00:00

[도쿄=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유망 중소기업들이 한류 콘텐츠와 함께 중소기업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공적으로 세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17일 일본 도쿄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 2019 재팬' 연계 판촉 전시부스를 참관하며 이같이 말했다. 케이콘 2019 재팬은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 등 문화 콘텐츠와 패션, 뷰티 등 제조업까지 '한류의 모든 것'을 테마로 컨벤션과 콘서트를 결합한 문화 페스티벌이다.
 
박 장관이 첫날 방문한 판촉전시회는 글로벌 한류 확산과 대중소기업 해외동반 진출의 대표적인 상생 플랫폼이다. 자력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한류에 호의적인 바이어와 소비자를 한자리에서 만나 해외마케팅과 판로 개척의 기회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취임 이후 첫 해외현장 행보로 일본을 찾은 박 장관은 지난 18일까지 1박2일의 일정으로 케이콘 현장과 현지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센터, 수출인큐베이터 등을 방문하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이번 방일은 취임 후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다양한 현장 행보에 집중해온 박영선 장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7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 케이콘 현장과 현지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센터, 수출인큐베이터 등을 방문했다.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에서 열리는 '케이콘(KCON) 2019 재팬' 연계 판촉 전시부스에서 박 장관이 케이뷰티 상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회색 수트 차림에 검은색 운동화를 신은 그는 부스를 돌며 수출 계약 현황을 파악하고, 제품을 직접 구매하는 등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대박 나세요", "힘 내세요." 전시부스를 둘러본 뒤 다른 부스로 이동할 때는 일일이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참가 기업인들은 든든한 지원군이 뜨자 환한 표정으로 "판로 개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케이콘 연계 판촉 전시부스장에는 하루에만 1만2000명의 관람객이 찾아왔다. 올해 부스 참여 50개사는 120개 일본 바이어와 316건의 상담을 진행했고, 109억원의 계약을 추진했다. 이 중 손목 선풍기를 만드는 한 중소기업은 2000개를 전시회 현장에서 발주 받았다. 6개월간 독점 계약권을 따낸 마스크팩 제조사도 있는 등 예상치를 뛰어넘는 성과를 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앞서 박 장관은 '전국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를 방문했다. 중기부가 내년 신규사업으로 추진 중인 중소기업 복지서비스를 벤치마킹하려는 취지다. 일본은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이 단독을 제공하기 어려운 복지서비스를 기획, 제공하기 위해 1988년 시·도 단위로 복지서비스센터를 설립했다. 박 장관이 찾은 전국 복지서비스센터는 지역 센터를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올해 기준 19만개사, 143만명의 중소기업 근로자가 가입해 건강관리, 자기개발, 문화·여가 등 복지서비스를 규모의 경제를 기반으로 저렴하게 제공받고 있다.
 
박 장관은 노데라 야스유키 일본 전국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 회장을 만나 선진화된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정책과 서비스 운영현황 등을 청취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방일 이틀째인 18일 중소기업의 일본진출 지원거점인 도쿄 수출인큐베이터를 방문했다. 입주기업과 졸업기업 10개사와 만나 현지에서 겪는 애로와 정부에 대한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방일 둘째날인 18일에는 중소기업 일본 진출 지원거점인 도쿄 수출인큐베이터(BI)를 방문했다. 그는 현장 센터 운영시설을 돌아보고 입주기업과 졸업기업 10개사와 만나 현장 의견을 들었다. 이번 도쿄 수출인큐베이터 방문은 지난 8일 발표된 '중소벤처기업 수출·해외진출지원대책' 내 주요 과제인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혁신거점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현장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어 열린 간담회에는 수출인큐베이터 졸업기업 3개사와 입주기업 7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제안과 토론이 진행됐다. 현장 기업들의 현지 마케팅 지원요청에 대해 박 장관은 "전시회 참관지원 등 현지 마케팅 지원을 확충하는 것은 물론, 주요 지역의 수출인큐베이터를 제조기업 지원 중심에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거점으로 확대 개편해 국내 진출 기업이 현지 스타트업 및 액셀러레이터(AC)·벤처캐피털(VC) 등과 만나 함께 일하고 소통하는 혁신 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무한 경쟁시대에 내수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기 위해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번 일본 방문을 통해 한류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 확인했다"며 "현재 신남방·신북방 국가 중심으로 한류 열풍이 확산되고 있고 관련 지역 경제도 급격히 성장하고 있어 이런 좋은 기회를 활용해 좀 더 많은 중소기업이 새로운 시장을 도전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더 많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