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직원비리 혐의'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22 오전 9:40:19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검찰이 직원 비리 혐의로 예금보험공사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 김창진)는 22일 "오늘 예금보험공사 직원의 비리혐의 수사를 위해 예금보험공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예금보험공사 소속 직원 A 씨는 B 저축은행과 관련해 업무처리 과정에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당신이 몰랐던 뉴스. 당신이 알고 싶었던 뉴스 배경. 귀를 기울여 보세요. <최기철-노영희의 법썰>은 매주 목요일 오후 12시30분에 방송됩니다. 방송 종료 후에는 '김선영의 뉴스카페'를 통해 다시보기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