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800만달러 지원 국제기구와 협의중"


북 아동·임산부 영양지원 등에 사용…통일부 "공여후 물품 구매 등 3~6개월 소요"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23 오후 3:30:59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정부가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 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달러를 지원키로 한 가운데 세계식량계획(WFP) 등 국제기구와 본격적인 실무협의에 착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현재 800만달러 공여 관련 국제기구의 사업제안서 내용에 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제안서를 공식 접수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현재 정부는 국제기구들로부터 대북 인도지원 사업계획의 초안을 받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2017년 9월 의결했던 WFP와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임산부 영양 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달러 공여를 재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공여가 결정됐던 국제기구의 사업계획은 2년 전 환경을 기준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정부는 이들 기구와 사업 내용을 다시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다. 
 
국제기구와 협의를 통해 정부 차원의 방안이 준비되면 내부 절차인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를 거쳐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남북협력기금 공여를 정식 의결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원 시기에 대해 "시급성을 감안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필요한 절차를 가급적 빨리 진행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기구를 통한 공여는 물품 구매와 전달까지 3~6개월이 소요된다"며 "시급성을 감안해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는 것을 국제기구와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또 지원 품목에 대해 "사업 계획서를 가지고 협의해야 한다"며 "과거에는 영양 비스켓이나 백신 등을 지원한 전례가 있다"고 했다. 국제기구 계획안에는 쌀 지원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서울 서초구 관문사에서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을 예방해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앞서 정부는 2주째 각계를 상대로 대북 식량지원에 대해 의견을 수렴해 왔지만, 현재까지 지원 방안을 구체화하지는 못하고 있다.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간담회를 열고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