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여성기업인 대변인 되겠다"


이날 여성경제인협회 간담회…현장 애로사항 공유·해결책 모색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24 오전 9:00:22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4일 한국여성경제인협회를 찾아 여성기업인 단체장, 청년 여성창업가, 일자리창출·수출 우수 기업 등과 허심탄회한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이번 간담회는 여성기업들이 창업이나 기업경영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 사항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모아 정부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1층 커피숍에서 기자들과 티타임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온 여성기업인들을 격려하며 "우리 경제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를 넘어 선진국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중소기업 중심 경제구조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힐 예정이다.
 
우리나라 전체 기업수의 39%, 일자리의 24%를 책임지고 있는 여성기업의 역할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여성창업 활성화와 여성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정부에서도 창업·벤처, 판로·수출, 기술혁신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여성기업인들은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함께 여성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건의사항을 전달하고, 정보나 네트워크 부족, 차별 관행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여성기업들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