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진래 사망에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 비판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27 오전 9:21:4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조진래 전 의원이 경남 함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정권은 적폐청산의 그 이름으로 너무나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이 됐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 채용 비리 혐의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일어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 압박에 괴로움을 주위에 호소했다고 한다"며 "가슴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 김○○님(전 한국항공우주산업 임원), 고 정○○님(변호사), 고 변창훈님(전 서울고검 검사), 고 이재수님(전 기무사령관), 故 조진래님(전 국회의원)" 등의 이름을 나열한 뒤 "정말 이래도 되는 것인가"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앞서 조 전 의원은 25일 오전 그의 친형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 전 의원이 이 집 사랑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