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김정은과 관계 여전히 좋다고 느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5-27 오전 10:26:53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이달 초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가 여전히 좋다고 느끼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일본 방문을 수행 중인 새러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집중하는 것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와 한반도 비핵화"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데 대해 여전히 좋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트윗에서 볼 수 있듯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우려하지 않는다"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미국이나 동맹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해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쓰이게 했지만, 나는 아니다"며 "김 위원장이 나와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오후 도쿄 스모경기장 고쿠기칸(國技館)에서 우승자인 아사노야마에게 '대통령 배(트로피)'를 수여하고 있다. 외국 정상이 일본 스모 선수에게 직접 트로피를 수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