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수액제 신공장 건설에 1000억 투자


한국콜마 인수 이후 최대규모 투자…오송공장 부지 1만평 규모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6-10 오후 2:13:0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CJ헬스케어는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씨제이헬스케어의 신공장은 지난해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의 첫 대규모 투자사업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2893㎡(약 1만평) 규모로 지어진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Bag)의 수액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지어진다. 신공장이 완공되면 씨제이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한해 약 1억개(Bag)까지 늘어나게 된다. 지난 1992년 '세이프플렉스백(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CJ헬스케어는 기초수액제과 종합영양수액제(TPN), 특수수액제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수액 신공장 건설은 CJ헬스케어가 지난해 4월 한국콜마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진행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CJ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 제약, 건강기능성식품을 큰 축으로 하는 스타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헬스케어의 수액 신공장은 내년 완공해 이듬해인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변형원 CJ헬스케어 상무는 "이번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 및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하고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월 CJ헬스케어를 인수한 한국콜마는 지난해 전년 대비 65.3% 증가한 1조357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 단숨해 1조클럽에 가입했다. 이 가운데 CJ헬스케어의 매출액은 전체 25%에 해당하는 3350억원이었다.  
 
한국콜마 계열사인 CJ헬스케어 임직원들이 오송 수액 신공장 기공을 기념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콜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