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바 증거인멸 의혹' 정현호 사장 소환(종합)


실무진서 '윗선' 향하는 수사…이재용 부회장 소환 가능성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6-11 오전 10:42:43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분식회계 및 삼성그룹의 조직적인 증거 인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현호 삼성전자(005930)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을 11일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오전 정 사장을 비공개로 불러 조직적인 증거인멸 작업을 지시하고 보고받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정 사장이 속한 사업지원 TF는 과거 삼성의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의 후신이며 정 사장은 과거 미국 하버드대에서 인연을 맺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증거인멸 작업을 지시한 곳이 바로 사업지원 TF라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사업지원 TF 수장인 정 사장을 증거인멸 작업 정점으로 보고 조만간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사장 조사 결과에 따라 이 부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검찰은 증거인멸 및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김홍경 사업지원TF 부사장·박문호 부사장·이모 재경팀 부사장 등 삼성전자 부사장급 임원 3명을 포함해 삼성전자·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8명을 구속했다. 검찰은 이번 범행이 삼성의 상하 지휘 체계에 따라 이어진 것으로 보고 실무진에서 '윗선'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를 거쳐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 등 삼성 임원들이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 서초동 본사에서 '어린이날 회의'를 열고 향후 검찰 수사에 대비해 대대적인 증거인멸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닷새 뒤인 지난해 5월10일 이 부회장이 회의에 참석한 임원들로부터 해당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이 회의 이후 사업지원 TF 지휘 아래 삼성바이오와 에피스 등이 금융감독원 특별감리가 이뤄진 지난해 5월 전후 회사 서버를 교체한 뒤 이전 서버를 외부로 반출해 보관·훼손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것으로 의심한다. 또 직원들이 업무용 컴퓨터와 휴대전화 내에 이 부회장을 뜻하는 'JY'나 '미전실' 등의 단어를 검색해 문제가 될 만한 파일을 삭제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정 사장 및 고위임원 사무실·김태한 사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자료 등을 확보했고 지난달 7일에는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 공장을 압수수색해 삼성바이오가 공장 바닥 마루를 뜯고 묻는 방식으로 은닉한 서버·노트북 등의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삼성물산(000830)·제일모직이 지분을 갖고 있던 삼성바이오의 자산 규모가 분식회계로 부풀려졌고 이후 두 회사 합병 비율에 영향을 줬다고 보고 수사해왔다. 분식회계 의혹 수사 과정에서 삼성그룹 조직 차원의 삼성바이오 관련 증거 인멸 정황을 포착하고 함께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반면 삼성은 10일 "지난해 5월10일 회의는 삼성바이오와 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으며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게 전혀 아니었다"며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의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주장했다.
 
지난 2월11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의 모습.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