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 경선 출마 선언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6-14 오전 10:42:47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총선 승리를 통해서 진보정치의 황금시대를 열어 정의당의 집권 가능성을 열겠다"며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가 돼 내년 총선에서 기필코 승리하겠다"며 "당 역량을 총화해 30년 낡은 기득권 양당정치 시대를 끝내고 한국사회 대전환을 출발시키겠다"고 밝혔는데요.
 
그는 "정의당은 더 이상 '작지만 강한 정당'으로 머물러 있을 수 없고, '크고 강한 정당'으로 발돋움 해야 한다"며 "지역구 국회의원을 대폭 늘려 '비례 정당' 한계를 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군소정당 시대를 마감하고 유력정당의 새 시대를 열고, 유능한 진보정치 황금세대를 일구어서 집권 대안정당의 길을 열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는데요.
 
특히 심 의원은 "승자독식의 선거제도가 바뀌면 양당 체제는 바로 무너질 것이고 정의당은 교섭단체 이상의 유력 정당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치르는 수구 정치세력 대 진보 정치세력의 한판 대결"이라며 "자유한국당의 부활이냐, 정의당의 약진이냐로 판가름 나는 선거"라고 규정했습니다. 또한 "수구세력의 부활은 기득권에 안주해온 더불어민주당으로 못 막는다. 촛불개혁이 주춤하고 흔들리는 민주당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정의당이 승리해야 한국당을 퇴출시킬 수 있고, 강한 개혁을 견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심 의원은 총선 승리와 집권 정당을 위한 실천 과제로 △열린 정당과 혁신 정당을 위한 개방형 경선제도 도입 △유능한 경제 정당 발돋움을 위한 경제대안 마련 △정치 교체를 위한 청년 정치인 발굴 및 육성 등을 제시했습니다.
 
한편 정의당 대표 경선은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입니다.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은 심 의원에 이어 이날 오후 출마를 공식 선언했고요. 홍용표 디지털소통위원장도 출마를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