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구역 해제 우려…건설사는 먹거리 우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6-14 오후 3:44:22

은평구의 증산4구역이 일몰제 적용을 받아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 내년 3월부터 해제 후보지가 37곳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건설업계의 먹거리 걱정도 덩달아 커진다. 국내외로 수주 가뭄인 상황이다. 정비구역마저 해제되면 일감 갈증이 심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서울시 내 재개발을 앞둔 한 정비구역 모습. 사진/뉴시스
 
건설업계는 정비구역 해제 가능성에 일감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정비구역 해제로 일감 감소는 피할 수 없을 것”, “매출 축소는 당연한 결과”라는 토로다. “정비사업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는 타격이 더 클 것”이란 전망도 붙는다.
 
증산4구역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사업추진 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서울시에 요청했지만 시가 처음으로 이를 거부하고 구역 지정을 해제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르면 사업속도가 더딘 정비구역은 지정권한을 가진 자가 구역 지정을 해제해야 한다.
 
 
이와 유사한 사례는 앞으로도 나올 가능성이 높다. 일몰제 적용 요건을 갖춘 서울 내 정비구역은 내년 3월부터 약 37곳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는 것. 서울시는 부동산 안정화에 힘을 쏟는 분위기다. 일몰제 요건을 갖추면 정비구역에서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고 업계는 내다본다.
 
건설사에는 부정적인 소식이다. 정비구역에서 해제돼도 개인이 주택 정비를 할 수는 있다. 다만 재개발·재건축에 비해 규모는 작다. 정비구역으로 다시 지정하기도 여의치 않을 가능성이 높다. 신축 건물이 들어서면 재개발 등 정비구역 지정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워진다는 설명이다. 정비사업 일감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는 의미다.
 
국내외로 수주 가뭄을 겪고 있는 업계에는 적지않은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해외 수주 증가세는 여전히 더디고 국내에서도 일감 따내기가 쉽지 않은 상황. “수주 확보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도시정비 일감도 대폭 줄어들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는 걱정은 당연한 수순이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