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5당 대표, 일본 대응 머리 맞댄다


황교안 "어떤 형식의 회담도 수용"…청와대 "언제든 준비돼 있어"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7-15 오후 3:56:5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해법을 마련 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영수회담이 성사될 전망이다. 일대일 회담을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이본의 규제조치 해법 마련을 위해 형식을 가리지 않고 회담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황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 회담을 제안한다"며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5당 대표 회담 수용 여부에 대해서도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돕기 위한 모든 방식에 다 동의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의 일대일 회담을 고수했던 기존 태도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청와대는 바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황 대표의 발언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을 수용하겠다는 뜻이라면 이는 긍정적 발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전부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모두 모여서 국정에 머리를 맞대는 일에 대해선 청와대는 언제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제안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와 여야 5당은 회담 시기와 의제 등을 놓고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여야 5당에 대표 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그러나 황 대표가 일대일 회담을 역제안하면서 회담 자체가 틀어졌다. 이후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일본 수출규제와 한반도 평화 문제 등을 의제로 하는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지만 황 대표는 요지부동이었다. '일대일'이나 '5당 회담'이냐 등 형식을 두고 청와대와 한국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이다.
 
이번에 회동이 성사된다면 지난해 3월 문 대통령 제안 이후 16개월 만으로, 황 대표 취임 이후 처음이다. 회담이 열리면 일본 수출 규제 문제 뿐만 아니라 정경두 국방장관 거취와 관련한 외교·안보 문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여야가 대립하고 있는 현안도 포함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