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문 부정 위촉 의혹' KT 압수수색


정치권 로비 통로 활용 의혹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7-15 오후 4:18:25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경찰이 황창규 KT 회장의 경영고문 부정 위촉 관련해 KT 광화문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5일 KT 사옥 등을 압수수색해 경영고문 위촉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KT가 전직 정치인들에게 거액의 자문료를 주고 로비 창구로 활용했다는 의혹을 풀기 위해서 진행됐다. 경영고문 명단에는 우리공화당 홍문종 의원의 측근 3명과 고위 공무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KT 새 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해 총 20억여원의 보수를 지출했고 이 과정에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배당했고 경찰은 정치권에 대한 로비 통로로 경영고문직이 활용됐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이 특혜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KT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간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광화문 빌딩 앞에 빨간 불이 켜져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