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황교안 만난 심상정 "일본 수출규제 대응 국회특위 구성 제안"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7-15 오후 6:36: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가 15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잇달아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국회 차원의 공동대응을 제안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를 만나 "민생도 어려운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국민 걱정이 크다"며 "5당이 구체적으로 초당적인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아베 경제 보복 대응 국회 특별위원회를 처리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어 "오랜만에 만들어진 초당적 협력의 계기가 정치공방으로 해소되지 않았으면 한다"며 "이번주 본회의에서 아베 경제 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도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 국회의 단호한 입장을 잘 정리한 결의문 채택을 하고 대책위원회도 구성해야 한다"며 "제가 보기엔 단기로 끝날 거 같지 않다. 오래갈 것 같다. 공동대응을 빨리 시작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후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이날 황 대표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제안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번 주 본회의 때 경제보복 철회 촉구를 위한 결의안이 채택됐으면 좋겠고, 내친김에 정치공방으로 끝나지 않도록 경제보복 대응을 위한 국회 특위가 구성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황 대표는 "당에 따라 이념과 정책 방향이 다르겠지만, 나라를 살리고 국민과 민생을 챙기고, 경제를 살리는 게 큰 목표"라며 "초당적 협력해서 위기 극복하면 좋겠는 생각에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안했는데 협의가 잘돼 우리의 목표인 어려움이 극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선거제 개혁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심 대표는 이 대표를 향해 "정치개혁특위가 연장된 지 보름이 흘렀다. 국민들도 궁금하고 민주당과 함께 정치개혁의 의지를 다졌던 야3당도 민주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며 "민주당이 더 늦지 않게 역사적 개혁을 확실히 책임지겠다는 의지를 말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에 대해선 "패스트트랙 지정을 원천무효 해야한다고 했는데 아직도 그렇느냐"며 "합법적인 입법절차를 거쳐 지정된 것을 존중하고 한국당의 선거제 개혁안을 가지고 진지하게 논의에 참여해 최종 합의하길 바란다"며 '5당이 합의할 수 있도록 적극 이끌어 달라"고 요청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5일 오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