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테스트비용 지원…'연간 4회→상시'


물적설비 등 직접비용 대상…기업당 최대 1억원 한도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7-31 오후 2:39:03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위원회와 핀테크지원센터가 금융규제 테스트베드에 참여하는 핀테크 기업에 대한 테스트 비용 지원을 다음달부터 상시접수로 전환한다. 당초 테스트베드 기업에 대한 비용 지원은 연간 4회로 제한했었다. 당국은 핀테크 기업의 신청 부담을 줄이고 테스트 비용이 적기에 지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는 31일 핀테크 지원 예산 79억 중 테스트 비용에 4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7월말 현재 10억5000만원을 이미 집행했다. 테스트 비용 지원은 총 78개사에 지원되며, 평균 1개 기업당 5100만원이 투입된다.
 
지난 3월부터 접수된 1차 지원 결과 8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총 3억4000만원이 지원됐다. 지난 5월부터 접수된 2차 지원에서는 12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총 7억1000만원이 투입됐다.
 
3차 지원은 그간 정해진 기간에만 접수 가능했던 신청을 상시접수로 전환했다. 혁신금융서비스, 지정대리인 등 테스트베드 참여 핀테크 기업은 신청기간 제약없이 지원 요건이 충족되면 즉시 비용을 신청할 수 있다.
 
접수가 상시화된 만큼 심사와 비용지원도 매월 진행된다. 매월 2주차까지 접수된 건을 당월 평가·선정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예를 들어 8월 16일에 접수건이 모두 취합되면, 8월 중순에 기업선정·비용심사를 거쳐 8월말에 비용이 지원된다.
 
현재 핀테크 지원 예산 집행률이 이번달 말 기준 37%에 불과하지만, 당국은 접수·심사 프로세스 개선으로 9월말까지 집행률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특히 당국은 샌드박스 조기성과 창출을 위해 혁신금융서비스에 집중지원할 예정이다. 또 금융회사와 업무위탁계약 체결이 필요한 지정대리인에 대해서는 계약체결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계약지연시 그 사유를 파악하고 밀착 관리해 테스트 조기 진행을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는 핀테크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차원에 따라, 핀테크 분야 추경 22억3500만원을 편성해 지난 4월 25일 국회에 제출했다. 다음달 1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안이 상정될 예정이며, 국회 논의를 통해 추경 규모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방침이다.
 
사진/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