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2분기 영업익 47% 감소… "무역분쟁·정기보수 영향"


2분기 영업이익 975억원… 전년보다 47% 감소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07 오후 2:27:37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한화케미칼은 올해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이 945억4300만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47.1% 감소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2조3742억원으로 5.5%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229억7500만원으로 87.6% 급감했다. 
 
한화케미칼 상반기 실적 추이. 자료/한화케미칼
  
부문별로는 기초소재 부문에서 국제 유가 강세로 원가가 상승한 반면, 미중 무역 분쟁의 영향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PE(폴리에틸렌), PVC(폴리염화비닐) 등 주요제품 가격이 약세를 보였다. 그 결과 스프레드(원료와 최종제품의 가격차이)가 축소되며 영업이익은 502억원으로 전분기보단 35억원, 전년 동기 대비로는 1315억원 감소했다. 
 
태양광 부문은 32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174억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로는 162억원 감소한 수치다.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의 고품질 모노(Mono·단결정)제품 수요 강세로 판매가격은 상승했지만, 생산 라인 전환 작업으로 일시적으로 원가가 상승한 탓이다. 한화케미칼은 현재 멀티(Multi·다결정)제품 중심의 생산라인을 효율성이 좋은 고품질 모노 제품 생산라인으로의 전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가공소재 부문은 주요 고객사의 중국 판매 부진 속에서 국내 신차판매 증가 및 태양광 설치 수요 증가에 따른 태양광 소재부문 매출 확대 영향으로 영업 적자폭이 축소됐다.
 
한화케미칼은 3분기 실적 개선이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회사 측은 "유가 약세에 따른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 개선이 전망되며, 가성소다는 정기보수 종료에 따른 판매 증가, PVC는 인도 몬순 시즌 종료에 따른 수요회복이 예상된다"며 "태양광 부문은 2분기에 진행한 생산 라인 전환에 따른 고효율 모노 제품 판매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