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모바일에서 PC로 사용자 경험 넓히는 게 목표"


패트릭 쇼메 무선사업부 부사장 "끊김 없이 연결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 제공할 것"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09 오전 11:00:00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자가 소비자들에게 끊김 없이 연결되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새로운 기술과 카테고리를 개척하고 개방적이고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패트릭 쇼메(Patrick Chomet)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각 업계 선도 기업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정체돼 있으며, 새로운 고객을 통한 매출 확대는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포화된 시장에서 사용자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그 중심에 ‘사용자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 사진/삼성전자
 
오늘날 소비자는 점점 더 지능적인 여러 기기들에 둘러싸여 있으나, 이들 기기 사이의 연결성은 소비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고 있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역시 다양한 기기와 서비스 경험을 변화시키고 서로 연결된 기기들의 생태계를 개발하기 위해 스마트싱스, 빅스비, 하만과의 협력 등을 선보였다. 패트릭 부사장은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태블릿·노트북·PC 등 운영체제(OS)가 다른 단말기 간 매끄럽게 연결된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MS와 빠르게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앞으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다양한 기기·애플리케이션·서비스 간 매끄러운 연결성으로 모바일에서 더욱 강력한 생산성을 제공하고 새로운 카테고리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갤럭시노트10은 퀵 패널에서 바로 윈도우 PC를 연결해 알림을 확인하고, 메시지에 답장할 수 있다. 또 아웃룩(Outlook)과 원드라이브(OneDrive)와도 연동된다. 삼성전자는 MS와 함께 새로운 카테고리 경험도 선사할 예정이다. 일환으로 모바일의 장점과 PC의 장점을 결합한 갤럭시 북 S를 공개했다. 패트릭 부사장은 “노트10이 모바일 기기에 생산성을 더 했다면, PC에서 진화한 갤럭시 북 S는 생산성에 모바일을 더 했다”고 설명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