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제품 수입 중소기업 절반,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비책 전무


준비 중인 업체 48%에 그쳐…대응방안, 재고확보에 쏠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13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2곳 중 1곳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에 대한 대비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 52.0%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응해 별도의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0%로 나타났다. 하지만 준비가 다소 부족한 업체가 38.4%로 이 가운데 '약간 준비돼 있다' 20.7%, '부분적으로 준비돼 있다' 17.7%로 집계됐다. 충분하게 준비돼 있는 업체는 9.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돼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피해가 가시화할 경우 중소기업계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중기중앙회
 
준비방안은 소극적 대응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이다. 최근 일본과 무역전쟁으로 인해 현재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가장 많았고,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로 조사됐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 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를 기록했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1년이내 26.7%, 1년 이후 4.3%로 응답했다. 경영에 영향없다는 응답은 32.7%에 그쳤다.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하여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꼽았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이달 중 정부가 중점 육성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한다. 여기서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관련 정책과제 발굴과 건의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되어 왔다"면서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