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후손 민주당 의원들 "아베 정부 경제침략 이겨내자"


이종걸·권칠승·박찬대·설훈·송옥주·우원식·이용득 등 7명 국회서 기자회견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14 오전 11:51:5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독립운동가 후손들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이 14일 광복절 74주년을 맞아 "100년 전 대한독립의 정신으로 아베 정부 경제침략을 이겨내자"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 7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은 한반도 질서를 위협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발목을 노리며 일본의 군국주의 재무장을 위한 새로운 침략전"이라며 "100년 전 만행이 다시 재현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국민과 함께 당당히 싸워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는 이회영 선생의 손자인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권칠승(황보선 선생의 외손자)·박찬대(이상룡 선생의 외손자)·설훈(설철수 선생 아들)·송옥주(차병혁 선생의 외증손자)·우원식(김한 선생의 외손자)·이용득(이상룡 선생의 손자)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내부의 '신친일파'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이들은 "또 하나의 극복해야 할 과제는 우리 안에 있다. 바로 일본 제국주의의 이념, 가치관을 답습하고 있는 신친일파"라며 "식민사관의 후예임을 자처하며 위안부, 강제징용을 부정하는 유사 지식인, 분단에 기생하여 친일반민주독재로 이어지며 기득권을 누려온 정치, 경제, 언론세력들이 바로 이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친일 지식인들은 일제 만행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왜곡하며 식민지배를 정당화하고 있다. 일본 극우의 논리를 답습하며 지식 용병 노릇을 하는 셈"이라며 "100년 전 일제의 총칼에도 굴하지 않고 맞선 선조들의 용기를 본받아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지난달 2일 서울 중구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효창독립 100년 공원 조성을 위한 협약식 및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