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 규제로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 타격


매출액 2.8%·영업익 1.9%↓…일부기업 적자전환 가능성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19 오후 3:24:42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국내 기업의 절반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경영에 악영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들 기업은 매출액이 2.8%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1.9%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비금융업 매출액 1000대 기업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을 설문한 결과,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51.6%로 절반이 조금 넘었다. 영향 없음은 48.4%였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기업들의 매출 영향. 그래프/한경연
 
기업들은 매출액이 2.8%,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업종별로 매출액 감소치는 △일반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감소율 전망치는 업종별로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이었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기업들은 단기 대응으로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장기적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밖에 부품소재 국산화(25.0%), 대체 부품소재 확보(14.4%),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11.5%), 사업축소·긴축경영(4.8%), 생산설비 해외 이전(1.4%) 등이 대안으로 거론됐다.
 
기업들은 정부로부터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경제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 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기업자체 역량에 의한 해결(5.1%)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