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부 저개발 지역 3곳 개발


2021년 개발 구상안 수립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8-25 오후 1:50:1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서부에서 성장 잠재력이 큰 저개발 지역 3곳이 지역균형발전의 중심지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 연신내·불광 지역, 온수역세권 일대 등 3곳을 신 전략거점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다음달 내로 개발 방향과 구체적 실현 전략을 위한 기본구상(안) 수립을 시작해 오는 2021년에 마칠 계획이다.
 
대상지들은 경제 산업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는 곳들로서, 10만㎡ 이상의 규모다. 미래 성장 동력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변으로 파급 효과를 유도해 지역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10만㎡ 정도되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 일대는 시설 노후화와 이용자 감소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된다. 시험장의 이전·폐지·축소 중 선택이 개발 방향을 결정짓는다. 상암DMC, 마곡산업단지, 고양덕은미디어밸리 등 주변 개발에 따른 수요를 충족하도록 일자리 창출과 산업 네트워크 중심지로의 활용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연신내·불광 지역 일대는 약 60만㎡ 규모로 주거지 위주다. 혁신 창조산업 활성화를 위해 GTX-A 노선과 연계한 역세권 개발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 서부 관문 지역인 온수역세권 일대(약 54만㎡)는 ‘준공업지역 혁신을 통한 신성장 산업 거점 육성 및 주민생활 기반 강화’를 목표로 한 육성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동부제강 이적지, 럭비구장, 공영 차고지 등의 개발 가이드라인과 항동기찻길 활용 방안, 온수산업단지와의 연계 방안 등 개발계획안을 수립한다.
 
서울 마포구에 있는 서부운전면허시험장의 장내기능시험장 모습.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