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도시 피한 광명, 부동산 활기 띠는 역설


공급 폭탄 리스크 털어…뉴타운도 속도 내며 집값 꿈틀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02 오후 2:38:33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3기 신도시 지정을 피하며 공급 대란 불확실성을 해소한 광명시가 집값 상승을 이어가는 가운데 뉴타운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광명뉴타운 대장으로 꼽히는 11구역이 조합 설립 3년6개월만에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것이다. 1년간 지지부진하던 교육환경평가를 통과한 후 연이은 성과다. 악재 해소에 뉴타운 사업도 속도가 붙으며 이 일대 부동산 시장이 들썩일 조짐을 보인다. 
 
2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광명시는 광명뉴타운 1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사업시행인가를 지난달 29일 고시했다. 이곳은 개발 구역 내 학교 증축과 신설을 두고 갈등을 겪어 교육환경평가를 넘지 못하다가 지난달 심의를 통과하고 사업시행인가까지 얻었다.
 
좀처럼 속도가 나지 않던 뉴타운 사업에 탄력이 붙자 광명시의 집값 상승 가능성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광명시는 지난 5월 3기 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돼 공급 대란 우려를 해소한 이후 아파트 가격이 이미 오름세를 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광명시는 5월 셋째주(5월20일 기준)까지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다가 이후 상승과 보합, 하락을 거친 후 6월 셋째주(6월17일 기준)부터 꾸준히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신도시 리스크 해소에 시장 심리가 살아나는 가운데 재개발 구역의 부동산 시장도 서서히 꿈틀거린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구역 내 한 다세대주택의 전용면적 53㎡는 지난달 4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5월 이 주택의 같은 면적 매매가격은 3억7900만원이었다. 이외 인근 빌라 등의 실거래 가격도 지난해에는 2억 후반에 걸쳐 있었으나 현재는 3억 중반~후반에 형성돼 있다. 이 지역 인근의 공인중개사는 “사업시행인가 후 매물을 찾는 수요 문의가 늘었다”라고 언급했다.
 
광명뉴타운의 대장으로 꼽히는 11구역이 광명뉴타운뿐만 아니라 광명시 집값에도 영향을 줄지 관심이 쏠린다. 11구역은 역세권 입지를 갖춘 데다 4000세대가 넘는 등 광명뉴타운 재개발 구역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이에 광명동 일대 시세를 이끌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광명동 인근의 집값에도 영향을 미쳐 광명시 전체 집값을 견인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신안산선 등 교통망 호재와 더불어 정비사업 기대감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광명 집값에 상승 여력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내 한 재개발 구역.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