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동양대 표창장 논란…조국 "청문회서 밝히겠다"


"상세한 내용 확인 중"…동양대 총장 "발급한 적 없다"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05 오전 10:27:28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거듭된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논란에 대해 "상세한 내용은 확인 중에 있는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5일 서울 종로구 익선동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딸의 표창장 논란에 대해 "내일 청문회까지 시간이 많이 부족하나, 기자간담회 후 언론에서 새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도 소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 딸 조모씨는 어머니 정모 교수가 근무하는 동양대에서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받고 이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했는데, 이 표창장을 정 교수가 위조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전날 이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검찰 조사를 마친 뒤 5일 "조씨에게 표창장을 발급한 적이 없다"며 "정 교수가 저에게 '딸의 표창장 발급 권한을 위임했다고 말해달라'는 취지로 부탁했다"고도 덧붙였다.
 
조국(가운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