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궤도선 2022년 7월까지 발사…목표 중량 678kg으로 변경


우주실무위, 달 탐사 사업 계획 변경…임무궤도도 원·타원 병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10 오후 12:03:1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가 달 궤도선을 오는 2022년 7월까지 발사하고 목표 중량을 678kg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달 탐사 사업 계획을 변경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일 오전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우주실무위)를 개최하고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우주실무위는 달탐사 사업단과 우주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이 도출한 해법을 수용해  달 궤도선 개발 완료 시점을 2020년 12월에서 2022년 7월로 19개월 연장하고 목표 중량을 당초 550kg에서 678kg으로 조정했다. 달 궤도선은 지난 2017년 8월 예비설계 이후 상세설계 및 시험모델 개발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어 당초 목표보다 중량이 128kg 늘었다. 임무궤도는 당초 원궤도(100×100km)에서만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에서 원궤도(100×100km)와 타원궤도(고도 100×300km)를 병용하기로 했다. 
 
연구현장에서는 중량 증가로 인한 연료부족과 이에 따른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고 연구자간 이견도 발생했다. 연구자 간에는 678kg급 궤도선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립했는데 이견 조정이 어려워 사업이 지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 
 
과기정통부는 정확한 원인규명과 해법 마련을 위해 우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자체점검을 실시하도록 권고했고 이를 토대로 우주분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을 운영하며 연구자 간 이견을 조정했다. 점검평가단은 경량화에 대한 항우연의 기술적 한계를 수용해 달 탐사 사업을 변경했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10일 오전 세종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사업기간이 늘면서 사업비도 증가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사업기간이 늘고 발사체 중량이 늘어나면서 발사에 84억원, 시험평가비와 인건비에 약 83억원 등 총 167억원의 사업비가 늘어날 것으로 파악했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과기정통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연구재단과 사업단이 사업비를 정밀하게 산출해 기획재정부와 협의 후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항우연은 연구조직을 강화한다.  최 정책관은 "항우연은 달 탐사 사업단의 위상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조직개편을 단행해 원장 직속으로 달탐사 사업을 배치하고 외부 전문가도 참여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미국 NASA와 함께 추진 중인 달 착륙선의 과학탑재체 개발 등 우주선진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한국 달 착륙선 개발을 위한 선행연구 등 다양한 도전을 지속해 한국의 우주탐사 능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