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대이동 3356만명, 귀성 12일 오전 '절정'


귀경 13일 오후 피해야, 12~14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10 오후 1:24:0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 추석에는 총 3356만명이 귀성길에 오를 전망이다. 예년보다 짧아진 연휴기간 탓에 귀성길은 12일 오전, 귀경길은 13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국토교통부가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한 교통수요 조사 결과에 따르면 11~15일 5일간 총 예상 이동인원은 3356만명, 1일 평균 이동인원은 671만명으로 집계됐다. 1일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632만명) 대비 6.2%(39만명) 증가한 수치로 평상시(326만 명)보다 2배 이상 큰 규모다.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연휴기간 중 가장 많은 897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6.3%로 가장 많았고, 버스 8.7%, 철도 3.9%, 항공기 0.6%, 여객선 0.5% 순으로 조사됐다.
 
귀성은 추석 전날인 12일 오전 시간대(9∼12시)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 시간대(12~15시)에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고속도로 전 구간 1일 평균 교통량은 전년 대비(476만대) 7.5% 증가한 512만대로 1일 최대 교통량은 13일 622만대로 전년(607만대) 대비 2.5% 증가했다.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승용차 기준 귀성은 서울~대전 4시간 40분, 서울~부산 8시간 30분, 서울~광주 7시간 10분, 서서울 ~목포 8시간 30분, 서울~강릉 4시간 40분이 걸릴 전망이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20분, 부산~서울 8시간 30분, 광주~서울 6시간 50분, 목포~서서울 7시간 30분, 강릉~서울이 4시간 2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추석에도 정부 차원의 합동 특별교통대책이 시행된다. 우선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및 국도의 갓길 차로 확대와 감속차로 운영을 통해 교통 체증을 해소할 계획이다.
 
또 작년 대비 고속도로 2개 구간(61.5km)과 국도 34개 구간(243.9㎞)이 확장·준공돼 국도 19호선 고현~이동 등 6개 구간(17.3㎞)이 임시 개통된다.
 
수송력 증강을 위해 1일 평균 고속버스는 1287회(5283→6570회) 늘려 24.4% 확대한다. 이외 열차는 29회(785→814회), 항공은 20편(516→536편), 해운은 142회(782→924회) 증편된다. 
 
귀성·귀경객의 편의증진을 위해 추석 전·후 3일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통행료를 면제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통행료 추정 면제액은 약 670억원"이라며 "도로공사 관리구간은 508억원, 민자구간은 162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추석을 하루 앞둔 작년 9월23일 오전 경기 성남시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구간 부산방향(왼쪽)이 귀성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