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노사, 빅3 중 가장 먼저 임금협상 타결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10 오후 1:48:43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중공업이 올해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조선 빅3사 중 가장 먼저 임금협상 타결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협력사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