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이어 박인숙도 삭발 단행…"조국 사퇴하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11 오후 4:27:2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 표시로 무소속 이언주 의원에 이어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도 11일 삭발식을 단행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앞에서 "오늘 저희들은 민주주의는 커녕 기본 상식과 도덕성 마저 무참히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며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조국 장관은 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은 의혹과 반칙, 특혜, 불법, 부정을 자행했다. 정의를 말하면서 뒤에서는 본인과 가족의 사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던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의원은 삭발이 진행되는 동안 '문재인 아웃! 조국 아웃!'이라고 적은 플래카드를 들었다. 그는 삭발 전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께 사과하라"며 "조국 일가를 둘러싼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약속하라"고 말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 김성태 전 원내대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은 삭발식을 찾아 박 의원을 격려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 등의 삭발과 관련해 "문재인정권의 무도함에 대해 제도권 내 저항을 넘어선 저항이 필요하다는 수순으로 가고 있지 않을까 하는 심각한 우려가 있다"며 "어제 법무부에서 나타난 일은 도저히 상상하지 못할 일로, 이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삭발식에선 "조국 파이팅"을 외치는 일도 벌어졌다. 박 의원 등은 기념촬영 중 사회자가 "박인숙 파이팅", "김향숙 파이팅"이라고 구호를 외치던 이들은 사회자가 "조국"을 외치자 그대로 "파이팅"이라고 말해버렸다. 그러자 사회자는 다급히 "조국 물러가라"라고 구호를 바꿨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삭발을 한 박인숙 의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