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현대차 전기버스에 커넥티드카 플랫폼 공급


배터리 상태·주행거리 등 실시간 관제…서울 시내버스 14대에 적용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16 오전 9:52:1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KT가 현대자동차의 전기버스에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공급했다. 양사는 기술협력을 통해 전기버스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KT는 16일 실시간 차량 위치, 차량 운행정보 등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관리하는 기존 차량 통합관리서비스(FMS) GiGA FMS를 전기차량(EV)의 특성에 맞게 고도화해 이를 현대자동차의 상용 전기버스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KT의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은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14대에 적용됐다. 차량관제 시스템은 시내버스 운영회사 및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운영부서에 홈페이지 형태로 실시간 제공된다. KT와 현대자동차는 연말까지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이 적용된 시내버스를 인천, 대전 등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현대자동차의 전기트럭 등 새로운 라인업에 최적화된 차량 통신용 디바이스 및 커넥티드카 플랫폼 고도화도 진행할 예정이다. 
 
KT모델들이 전기차량(EV)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이 적용된 현대자동차의 상용 전기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KT
 
KT는 현대자동차 등 14개 차량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업체에 통신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KT의 GiGA FMS를 통해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차량 위치 관제, 원격진단, 운행기록 관리(DTG) 등의 관리가 가능하다. KT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최적화된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다양한 차량에 수용하기 위해 고도화를 추진했다. 
 
KT의 고도화된 GiGA FMS는 전기버스 내에 설치된 커넥티드카 단말을 통해 배터리 충전 현황과 상태, 주행 가능거리가 실시간으로 관제 시스템에 연동된다. 운행 중인 차량 위치 및 배차 시간도 확인할 수 있다. 차량 이상 발생 시에는 오류코드를 확인해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는 "KT와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 받는 전기차량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 공동 개발 등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