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회사 감사인 재지정 요청 범위 확대키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09-30 오후 4:09:04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외부감사법 시행에 따른 감사인주기적 지정제의 현장 정착을 위해 금융당국이 회사의 감사인 재지정 요청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0일 회계개혁 과제 시장 연착륙을 위한 제3차 회계개혁 정착지원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사의 감사인 재지정 요청 범위 확대는 외부감사규정 개정을 통해 10월1일 금융위원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현재 외감법에서 원칙적으로는 감사인 지정일부터 2주 내에 감사계약 체결이 필요하지만, 제도 시행 첫 해라는 점을 감안해 감사계약 체결기한을 탄력적으로 연장해 운영한다고 알렸다.
 
또 기업 측의 관심이 많은 '디지털 포렌식 조사 감독지침 테스크포스(TF) 및 공정가치 평가방법 가이드라인 TF'의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 해당 TF는 외부감사인의 디지털포렌식 조사가 남용되지 않도록 하는 감독지침과 비상장회사 주식에 대한 공정가치 평가방법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는 곳이다. 논의를 거쳐 올해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기업들의 현장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일선에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회계 담당자들이 회의에 참석해 현장 의견을 전했다. 주로 감사인 지정제,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인선임위원회, 표준감사시간 등과 관련한 제도 개선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중소기업은 내부회계 운영을 위한 인력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 면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답변이 가능한 내용은 즉답하고 그 외 사항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 검토 후 개선 방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회계개혁 과제의 시장안착을 위해 내년 초까지 '회계개혁 정착지원단'을 운영해 앞으로도 기업·감사인과 지속·상시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