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투자 공모 재간접펀드 최소투자금액 폐지


기존에는 500만원에서 금액제한 없어져 …일반투자자 투자기회 확대목적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1 오후 12:00:0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사모투자 공모 재간접펀드에 최소투자금액이 폐지된다. 투자자보호를 위해 최소투자금액을 500만원으로 제한했지만 이제는 소액투자도 할 수 있게 됐다. 일반투자자의 투자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게 관한 법률 시행안이 통과됐다. 사진/뉴시스
 
금융위원회는 1일 국무회의에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안'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현장혁신형 자산운용산업 규제 개선의 후속조치다.
 
사모투자 재간접펀드의 최소 투자자금(500만원) 규제는 지난 2017년 5월에 도입됐다. 사모투자 재간접펀드는 전문투자형 사모펀드(헤지펀드)에 자기자산의 50%를 초과해 투자하는 공모펀드다. 일반투자자의 사모펀드 직접 투자에 제약이 많아 간접적으로 투자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다만 투자자의 신중한 투자를 유도하도록 최소 투자금액이 설정됐다.
 
하지만 공모 재간접펀드의 경우 동일 펀드에 대해 펀드재산의 20% 이내로 투자해야 하는 규제가 있어 일반 공모펀드에 비해 손실위험이 특별히 높다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최근들어 사모펀드가 활성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반투자자의 투자기회를 과도하게 제약한다는 문제점도 있었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공모펀드와 사모펀드의 수탁고는 각각 218조원, 333조원이다. 금융위는 "제도 도입 후 2년이 경과하면서 일반투자자의 투자기회 확대를 위해 사모투자 재간접펀드의 최소투자금액을 폐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지난 8월 열린 금융위원회에서 사모투자 공모 재간접펀드에 대한 최소 투자금을 폐지키로 했다. 이 시행령은 공포 즉시 시행된다.
 
한편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사모투자 재간접펀드는 총 6개사, 3000여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미래에셋, 삼성, 신한BNPP, 키움, KB자산운용 등 5개 운용사에, 최근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가세했다. 전문사모운용사였던 타임폴리오는 지난 7월 공모펀드 인가를 받으면서 최근 '타임폴리오 위드타임펀드' 를 출시했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