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분쟁조정, 은행 불복시 금감원이 소송지원해야"


이학영 의원 "DLF 피해, 분쟁조정 신청시 소송지원 가능"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2 오후 3:26:05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원금손실사태와 관련해 은행이 분쟁조정에 불복할 경우 금융감독원이 소송을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신청인의 청구를 인용 결정한 사건 또는 인용 결정될 것이 명백한 사건에 대해 금융회사의 조치가 현저히 부당한 경우에는 소송지원을 받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DLF 사태 불완전판매 피해자가 금감원의 분쟁조정을 신청할 경우, 분쟁조정 결과에 은행 측이 불복하더라도 변호사선임 비용 등 소송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분쟁조정처리제도는 고객과 금융회사 사이에 분쟁이 발생할 경우 합리적인 분쟁해결 방안이나 조정의견을 제시해 당사자 간의 합의를 유도하는 제도로, 원고가 금융회사의 불법성을 입증해야하는 민사소송과 달리 금감원이 당사자의 주장과 사실관계를 조사한다.
 
단 분쟁조정 신청 시 소멸시효가 중단되며, 민사소송과 동시에 진행 할 수는 없어 통상 분쟁조정 신청 전이나 분쟁조정 진행 중 민사소송을 제기할 경우 절차가 중단된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DLF 피해가 커지면서 금융이나 법률적 정보가 부족한 피해자들이 대응방안을 찾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며 “금감원 분쟁조정 결과를 받아본 이후에도 소송이 가능하므로, 분쟁조정과 민사소송의 장단점을 비교해서 선택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관련 정보를 충분히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만약 피해자의 소송지원 신청이 있는 경우, 분조위는 신청 건을 심의·의결하고 금감원장의 최종결정에 따라 소송을 지원할 수 있어서다. 단 접수된 모든 사건에 대해 소송을 지원하는 것은 아니나, DLF 피해와 같이 유사 사건의 경우 대표적 사건을 선정해 소송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 의원은 이어 “금감원 검사 등을 통해 불완전판매가 입증되었을 때도 은행이 조정을 거부한다면 금감원이 피해자 구제를 위해 소송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하나은행의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펀드(DLS·DLF) 피해자비대위가 1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열린 'DLS판매 금융사 규탄 집회'에 참석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