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반한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OLED R’, 굿디자인 어워드 '베스트 100' 선정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본상 19개 받으며 디자인 경쟁력 입증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4 오전 10:12:03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세계최초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인 'LG 시그니처 OLED R'이 일본에서도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일본 최고 권위의 디자인상인 ‘굿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19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LG 시그니처 OLED R은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베스트 100’에 선정됐다. LG 시그니처 에어컨, LG 시그니처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LG 시네빔 레이저 4K, LG 오브제 냉장고, 전자칠판 등도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작에 이름을 올렸다.
 
LG전자는 특히 이번 어워드에서 LG 시그니처 라인업 중 롤러블 TV, 8K TV, 에어컨, 상냉장·하냉동 냉장고 등 4종이 본상을 수상하며 LG 시그니처의 정제된 디자인을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베스트 100에 선정된 LG 시그니처 OLED R는 OLED가 구현하는 압도적인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시청할 때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 혁신 디자인을 갖췄다. 절제된 디자인을 토대로 전체 외관에는 리얼 알루미늄을, 스피커에는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의 원단을 적용해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완성했다.
 
LG 시그니처 OLED R. 사진/LG전자
 
LG 시그니처 에어컨과 LG 홈브루의 사용자 경험(UX)은 직관적인 디자인 외에도 사용자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보는 즐거움을 더한 것을 인정받아 본상을 수상했다. 
 
한편 LG 시그니처 OLED R는 앞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고상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 ‘IDEA’ 최고상을 수상하며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모두 휩쓸었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산업 제품, 건축물, 시스템, 서비스 등에 대해 디자인, 사용성,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디자인상으로 3대 디자인상과 함께 권위있는 디자인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LG 시그니처 OLED R에 대해 ““드디어!”라고 외치고 싶은 제품”이라며 “20년 전부터 OLED 디스플레이를 개발해왔지만 대형 화면이 감기는 TV는 미래의 생활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극찬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제품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디자인을 끊임없이 발굴하며 고객에게 감동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