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한상혁 위원장 "중국 틱톡,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 여부 검토"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4 오후 3:08:54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중국의 동영상스트리밍 서비스 '틱톡'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면 시정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한 위원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틱톡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소지 있는지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며 "문제가 있다면 시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틱톡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우려하며 정부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틱톡의 국내 이용자가 400만명이며 대부분 10대"라며 "개인정보처리지침 보면 휴대폰 심카드, 위치정보 등이 중국 정부와 공유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다른 나라들이 틱톡을 징계한 것을 예로 들며 한국 정부의 역할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미국 연방통상위원회(FTC)는 아동온라인개인정보보호법 위반혐의로 틱톡에 570만달러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인도는 음란·성인 콘텐츠에 아동이 쉽게 노출된다는 이유로 틱톡 서비스를 중단하고 플레이스토어에서 삭제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