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특검,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가 분수령"


"정부 사법농락 계속된다면 특검만이 답…국정조사에도 나서야"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7 오전 10:07: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특검 실시 여부와 관련해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영장청구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경심 교수가 지난 5일 검찰에 출석해 대부분 시간을 조서를 열람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검찰이 피의자를 조사하는 것인지 피의자가 검찰을 조사하는 것인지 혼동된다. 검찰 전체를 갖고 노는 수준의 사법 농락이 계속된다면 결국 역대 최대의 특검만이 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게이트는 범죄혐의 수준을 넘어 정권을 돈벌이에 활용하고 있는 정황까지 보이는 정권 게이트 수준으로 보이는 만금 국정조사를 통해 국회가 파헤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개혁을 요구한 '서초동 촛불집회'에 대해선 "공영방송이 광화문 집회에는 심드렁하더니 서초동에는 헬기를 띄우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에는 화장실을 설치해주지 않고 서초동에는 수십 개나 설치했다"며 "관제 데모를 넘어선 황제 데모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찬비를 맞아가며 청와대 앞에서 진실규명을 외치지만 어차피 문재인정권에게 이들은 국민이 아닌 것 같다"며 "더불어민주당은 광화문 집회를 동원 집회로 깎아내렸는데, 국민 속이기, 언론 속이기의 달인"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여당은 민심의 강한 분노를 억누르기 위해 내란 선동을 운운하고 있지만, 대놓고 검찰을 겁박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이 정권, 집권 세력이야말로 내란음모와 체제 전복(을 꾀하는) 세력"이라며 "민주당은 더 이상 진실규명의 소명을 외면하지 말고 입법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국조에 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