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 증가


강남 3구 벗어나 서울 전방위 거래 활발

크게 크게 작게 작게 2019-10-07 오후 1:52:19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가격 안정화 정책에도 불구하고, 서울을 중심으로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이 4억원 이하의 거래량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직방이 조사한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3분기 전국 9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은 5.3%로 2006년 실거래가 조사 이후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매매 거래가격 9억원 초과 거래비중은 2018년 4분기~2019년 1분기 2% 미만에 그쳤으나, 2019년 2분기부터 5% 이상으로 증가했다. 4억원 이하 거래 비중은 80% 이하로 줄어들면서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 증가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서울의 9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 매매는 주로 강남3구에서 이루어졌으나 2018년부터 강남3구 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2019년 3분기에는 강남3구의 9억원 초과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이 가장 낮은 48.1%로 줄어들었고, 한강변 지역은 44.2%로 비중이 증가했다. 이들 두 지역을 제외한 기타 지역도 7.8%의 비중으로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는 더 이상 특정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서울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매매 거래가격이 9억원 초과인 아파트는 서울이 2019년 2~3분기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2018년 4분기와 2019년 1분기를 제외하고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 외 경기도가 1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서울과 경기도에서 90% 이상이 거래되고 있다. 그 외 지역은 10% 이하에 그치고 있어 9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는 서울에서 집중되는 모습이다.
 
특히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가격대별 비중은 9억원 초과와 4억원 이하가 역전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2019년 1분기까지는 서울 4억원 이하 아파트 매매거래가 9억원 초과에 비해 높은 비중을 기록했으나, 2019년 2분기 4억원 이하 21.8%, 9억원 초과 31.1%로 역전 현상이 나타났다. 서울의 4억원 이하와 9억원 초과의 거래 비중 역전 현상은 2006년 실거래가 발표 이후 처음이다.
 
4억원 초과~9억원 이하 구간에서도 6억원초과~9억원이하 거래가 4억원초과~6억원 이하보다 더 많이 이루어지면서 서울 전체 거래의 절반 이상이 6억원 초과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고가 아파트 중심으로 점차 구조적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서울이라는 특정 지역만을 타깃으로 정부 정책이 집중될 필요는 없지만, 향후 정책 방향을 수립하는데 있어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의 구조적 변화에 대해서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0 0